Search

Crimson 광장

북남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교우들 간에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입니다.
지역별 교우회에서 게시물을 등록하면 자동으로 리스팅됩니다. 인증된 회원에게만 읽기, 쓰기 권한을 허용합니다.
Only for Korea University Alumnus
建國, 建軍의 산 證人을 모시고 副題: 平和는 힘에서 나온다.
08/20/2017
Posted by New York 한 태격 (상학과 65) Bt_email
Teddy_s_passport_photd___2__

風向計 第 527

建國, 建軍의 산 證人을 모시고

副題: 平和는 힘에서 나온다.

韓 泰格(www.TedHan.com)

 

다음은 지금으로부터 42년 전인 1975년 중앙일보  52() 자 기사다.

 

김세원 크메르 대사 귀국

 

김세원 「크메르」대사가 1 하오 6 10 부인과 대사관 무관 김봉식 대령 직원2명과 함께 KAL편에 귀국했다. 대사는 「크메르」가 공산군에 항복하기 12일전인 4 5 비행기로 「포첸통」 공항을 탈출, 동안 「방콕」에 머물러 있었다. 대사는 『한나라가 비참하게 공산군 손에 넘어가는 것을 똑똑히 보았다』면서 『공산주의자와의 대화를 통한 평화 추구는 힘의 배경 없이는 불가능한 것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이날 공항에는 주한 「크메르」 대사이던 「폭·티운」씨가 마중 나왔다. “

 

6월 말 전화번호 미상(未詳)인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나는 Upstate Albany근처에 살고 있는 Kim이라고 합니다. 한선생 칼럼에 감명(感銘)을 받아 전화하였소이다. 나 아흔이 넘은 사람올시다. 마지막 사회활동은 88년 서울올림픽때 전세계를 누비며 올림픽 유치 활동이었지요. 한 달에 한 두번 Dental Office Appointment가 있어 내려와 딸아이네 Manhattan Apartment2~3일씩 묵다 올라가지요. 다음 내려올 때 연락하리다.” 2 주 쯤 지났을까 선생으로부터 다시 전화가 걸려왔다. “ , 지난 번에 전화했던 Kim올씨다. 내가 한선생에게 책자 한 권을 보내려하니 주소를 알려주시오.” 며칠 후 책자가 도착하였다. 친필서명이 들어있는 군인으로, 외교관으로, 체육인으로 김세원 회상록이었다. 바로 19754월 월남과 함께 크메르(캄보디아)가 패망하는 순간을 목격한 바로 그 대사님이었다. 다음은 필자와도 잘 알고 지내는 미주중앙일보 2010 12 10() 안준용기자의 기사다. “김세원 전 체육회 부회장 회상록 발간 군인·외교관·체육인 인생 담

 

김세원 대한체육회 부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이 회상록을 발간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중인 부회장은군인으로 외교관으로 체육인으로(기파랑 출간)’라는 제목의 회상록을 통해 군인·외교관·체육인으로 평생을 보낸 자신의 이야기를 서술했다.

지난 1946 해군 창설 요원으로 참가, 해군 소위로 임관한 그는 6·25전쟁 당시 많은 전공을 세웠다. 61 준장으로 예편, 하와이 주재 총영사로 임명되면서 번째 인생 행로인 외교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78 대한체육회 부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체육계에 발을 들여놓을 때까지 월남대사관 공사, 크메르대사, 스웨덴왕국 대사를 차례로 역임했다.

그는회고록 같은 것에는 관심이 없었지만, 최근 일부 정치인들이 보여 국가안보에 대한 의식 변화가 나로 하여금 마음을 바꾸게 했다 회상록 발간 이유를 설명했다. 안준용 기자 jyahn@koreadaily.com

귀한 책자를 받은 답례로 지난 10여 년간 써놓았던 오백 여점 칼럼 중에서 선생께서 관심을 가지실 주제로 쓴 글 십 여 점을 골라 보내드렸다. 8 15() 아침 김세원(金世源)대사님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나 딸네 내려왔소이다.  딸네 Apartment 7시까지 오시겠소? 주소는 지난 번에 알려준 바로 그곳이예요 그렇게 하겠습니다. 대사님사무실로 나와 곰곰히 생각하니 현역(現役)인 후배가 모시는 것이 도리일 것같아 만날 장소변경을 위해 김대사님께 전화를 드렸더니 여성분이 전화를 받았다. “김대사님 따님되시나요? 제가 댁으로 찾아뵙는 것보다는 댁 근처에 제가 잘가는 독일레스토랑 Heidelberg라고 있읍니다. 독일음식이 괜찮으시다면 그곳으로 모시겠습니다. 2nd Avenue 85~86가 사이 옛 저먼(Old German)타운에 있습니다. 7시에 뵙기로 하겠습니다.”  그래서 부슬비가 아스팔트를 촉촉히 적시는 날 대선배와의 상견례(相見禮)는 이루어졌다. “선배님, 광복 72주년, 건국69주년이 되는 8 15일 건국과 건군의 대선배님과 자리를 같이 할 수 있어 대영광입니다.” “나 지금부터 한사장 이름 이니셜을 따 T K라고 부르리다. T K가 내 해군후배이니 더욱 반갑소이다. T K는 군번이 어떻게 되지요? 나는 특교대(特敎隊) 1차로 군번은 80170이예요. 대한민국이 건국(建國)되기 전 군대가 없을 때, 해양경비대로 입대했지요. 해군참모총장과 국방장관을 역임하셨던 손원일(孫元一)제독은 80001이고...” “예 저는 특교대 48차로 군번은 86201입니다. 제가 1969년 임관하였으니 1948년 건군(建軍)후 제 앞 선배 장교가 6,200명 계셨다는 뜻이겠습니다.” 미국에서는 흔한 일입니다만, 선배님께서는 46년부터 89년까지 현역으로 세 대통령을 모셨습니다!!!” “그래요, 경무대로 들어가 이승만박사를 만나뵙고, 5.16. 혁명 후 박정희장군이 날보고 하와이 총영사를 하라고 해 뜻하지 않게 외교관이 되었고, 크메르대사로 나갔다가그  나라가 망하는 바람에 탈출하여 본부에 들어와 있으니 스웨덴대사로 나가라고 해 스웨덴 국왕도 알현(謁見)할 기회가 잇었지요. 그때 스웨덴어()도 공부해 현지인과 현지어로 대화할 수 있는 유일한 대사였지요. 스웨덴인과 독일인들 사이에 통역인없이 서로 의사가 통하는 것을 그 때 알았어요. 몇 년 근무 후 후배들에게 숨통을 터주기위해 당시 박동진(朴東鎭 1922~2013)장관에게 이제는 후진(後進)들을 위해 물러나있겠다고 했더니 나를 그 유명한 박종규*(朴鐘圭 1930~1985) 대한체육회회장에게 소개해 줍디다. “ “물론 박통(朴統)께서 계셨을 때겠지요?” “그렇지요. Pistol Park의 이미지가 워낙 좋지않아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원() 착안자(着案者)는 박종규회장입니다. 올림픽 유치를 위해 대사를 지냈던 사람이 필요했던겁니다 “ “그럼 81 Baden Baden현장에 계셨겠습니다? 제가 바로 그때 Frankfurt에 은행주재원으로 있었습니다. 저는 올림픽아이디어는 전두환(全斗煥)정권이 정통성을 확보하기위한 차원에서 착안하지않았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원래 한국은 1996년 쯤이나되어 올림픽을 유치할 생각을 하고 있었지요. 나고야는 1977년부터 준비하고 있었어요. 박종규씨의 아이디어와 현대 정주영(鄭周永 1915~2001)의 뚝심아니었으면 유치는 가능하지 않았지요. 불가능을 만들어내었다고  봐야해요. 올림픽을 치루지 못했더라면 지금의 대한민국 상상할 수 있겠어요? 그것이 우리민족의 저력(低力)입니다.  

다음은 819() 자 동아일보 사설 마지막 부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김대중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평화를 지키는 안보를 넘어 평화를 만드는 안보를 이루겠다”고 평화론을 거듭 역설했다. 하지만 과연 우리는 평화를 지킬 준비가 돼 있는지부터 자문해야 한다. 평화는 힘이 있어야 지킬 수 있다. 자강(自强), 즉 자주국방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미국의 동맹 이탈이나 이완 가능성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다.

42년 전, 김세원대사께서 공산화(共産化)된 크메르를 탈출 서울로 안착했을 때, 일성(一聲)과 너무나 흡사하다!

선배님께서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반세기동안 큰 기여를 하셨습니다. 선배님 삶이 대한민국 현대사의 한 페이지입니다. 선배님 자랑스럽습니다.부디 만수무강(萬壽無疆)하십시요. 자주 뫼시겠습니다. ”

* <

로그인 하시면 이 글에 대한 코멘트를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등록일  제목  작성자  조회
03/25/2018 竹馬故友를 떠나보내며 副題: ‘金大中’이 友情도 갈라놓았다. (1) 한 태격 85
01/28/2018 金正恩 올림픽 副題: 누구를 위한 잔치인가? 한 태격 131
01/03/2018 다시 쓰는 民主平和統一諮問委員 辭任의 辯 副題: 統一도, 諮問도 願치 않는다면, 平統諮問會議도, 委員도 所用없다. 한 태격 145
12/03/2017 American Princess 副題: Monarchy is Modernizing. (유럽 王室 담을 허무는가?) 한 태격 161
11/26/2017 企業人들의 氣를 꺽지마라.副題: 勞動者, 農民을 앞세웠던 共産主義는 이미 死亡했다. 한 태격 180
08/20/2017 建國, 建軍의 산 證人을 모시고 副題: 平和는 힘에서 나온다. 한 태격 227
08/13/2017 先代의 ‘赤化統一革命路線’에 따라 周到綿密하게 行動하는 金正恩 副題: 即興的인 Trump, 透明人間 文在寅 한 태격 218
08/07/2017 最低賃金引上(Minimum Wage Hike)의 後果 副題: 鐵鋼産業의 先頭走者였던 Bethlehem Steel의 最後 한 태격 221
07/30/2017 正直하지 못한 日本人들 副題: 終戰 七十하고 二年이 지났건만… 한 태격 233
07/23/2017 國民投票* –Referendum-實施를…副題: 有權者의 多數인 60%는 그들을 支持하지 않았다. 한 태격 261
07/16/2017 歷史의 Irony 副題: 韓美FTA亡國論者에서 守護者로 變身 한 태격 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