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rimson 광장

북남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교우들 간에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입니다.
지역별 교우회에서 게시물을 등록하면 자동으로 리스팅됩니다. 인증된 회원에게만 읽기, 쓰기 권한을 허용합니다.
Only for Korea University Alumnus
創業 三十週年을 自祝하며
06/18/2017
Posted by New York 한 태격 (상학과 65) Bt_email
Teddy_s_passport_photd___2__

風向計 第 518

創業 三十週年을 自祝하며

副題: 이제는 孫子, 孫女를 둔 할아버지

                                                              韓 泰格(www.TedHan.com)

필자가1984 Father’s Day 6 17일 처삼촌(妻三寸)되시고 대뉴욕지역 연세대(延世大)동창회장을 역임하셨던 봉재(縫裁)업계의 선두주자(先頭走者) 故 文聖稷선생의 마중을 받으며 JFK에 발을 디딘 지 3년 만인 1987년 자영업으로 판촉물사업을 창업(創業)하였다. 창업일이 615()이니 꼭 30년이 된다. 30년사이 판촉물비즈니스를  집사람에서 맡겨놓고 내어놓으라는 뉴욕 유수(有數)의 언론기관 인 New York Daily News와 세계적 금융기관인 Bank of America에서 십 여개 성상(星霜) 근무하였으나, 뒤에서 실질적인 Captain(함장,艦長)노릇은 필자가 하고 있었다.

우선 미국의 판촉물업계는 Manufacturer(생산업자)-Distributor(중간판매업자)-End User(소비자)로 이어져 있어 유통질서(流通秩序)가 확립되어 있다는 점, 초기 투자(投資)나 권리금지급이 필요없다는 점 등이 매력적이었다. 또한 일생 Desk Job만 해왔던 필자에겐 근육(筋肉)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도 간과(看過)할 수 없는 장점(長點)이었다.

판촉물(販促物)이란 두 가지를 충족(充足)시켜 주어야 한다. 광고매체의 역할을 하면서 용도(用途)’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주변에 널려있는 광고지(廣告紙)는 널리 알리려는 배포자(配布者)의 의도는 있으나 광고지 수령자가 받는 순간, 간직하고 있어야할 이유를 느끼지 못한다면 광고지는 무관심(無關心) 의 대상이 되어버린다. 그러나 판촉물의 경우, 용도 즉 쓰임새가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광고의 내용이 필요치 않다하더라도  그 쓰임새가 다 할 때까지 정보는 사용자 주변에 머물러있게 된다. 그 수명(壽命)이 다 할 때까지 수요(需要)가 발생된다면 성공적이다. 다시 말하면 광고지는 내가 너에게라는 일방통행 (一方通行)’이라면 판촉물은 당신을 배려한 양방향(兩方向)’이다.

미국은 자본주의의 본산지다. 자본주의란 통제(統制)경제와 대비(對比)되는 개념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손(Invisible Hands)인 시장(市場)에 의하여 생산(生産)과 소비(消費)가 자동적으로 조절되는 시스템으로 이윤추구(利潤追求)를 목적으로 한다. 생산된 제품은 판매를 전제(前提)로 한다. 판촉물이란 말 그대로 생산된 제품의 판매를 촉진(促進), 유도(誘導) 하는 일종의 마중물역할을 하는 것이다. 미국이 자본주의의 본산지(本産地)인 것처럼, 판촉물의 본산지이다.

판촉물업계도 다른Industry처럼 생산업자와 유통업자사이에 만남의 장소가 있다. 다름아닌 PPAI(Promotional Products Association International) Expo East라고 명명된Trade Show박람회(博覽會). 년간 전국을 돌며 Las Vegas, Dallas, Chicago, Orlando등지에서 개최되지만 필자는 매년 가까운 Atlantic City Convention Center 12일 다녀 온다. 올해도 613~14일 다녀왔다. 박람회에 참석하는 이유는 두 가지다. 물론 새로 개발된 신제품 정보 습득이 우선이다. 올해 박람회에서 눈에 뜨였던 신종제품은 현대인의 필수품인 SmartPhone Accessory제품이었다. 두번째는 생산업체담당자들과의 인간관계형성이다. 평소 전화나 E-Mail로 설명이 되지 못했던 부분이 Face to Face, 대면상담(對面相談)을 하게 되면 쉽게 이해가 되는 경우가 많다. 지난 주 박람회장에서도 전화로, E-Mail로 전달하기 거북했던 고정(苦情)과 시정요망 및 불만사항을 전달, 해결한 건이 몇 건 된다. 그리고 다녀 와 받아온 Sample을 고객에게 선물하였더니 이 제품 다량(多量) 필요하다고하여 그만 선물이 주문이 되어버렸다….

그렇게 두 내외가 눈물나게 모아 내어놓으라는 소위(所謂)’ Long Island Great Neck North, 이름도 ()’ Polo Road 40번지에 그림같은 My Home을 마련할 수 있었고, 하나 밖에 없는 딸아이를  길건너 ‘35 Polo Road’에 위치한 Great Neck High School에 보낼 수 있었고 Boston소재 대학에 진학시킬 수 있었다.

지금 딸아이 세계미항(美港)이며 지상낙원(地上樂園)으로  독신여성들이 그 유명한 Breeze를 쏘이러 갔다가 돌아서지 않는다는  CaliforniaSan Diego에서 아들 딸 낳고 맑은 공기마시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Father’s Day를 맞아 West Coast에서 East Coast Daddy I love you! Congratulations on the 30th Anniversary of Bridge Enterprises..Let it grow further as much as you can! Thank you for your raising me and your educating me in Great Neck and in Boston. See you at Thanksgiving Day! 창업 30년의 결과다! 무엇을 더 바라겠는가?

Written by Ted Han on June 18, 2017   NavyOfficer86201@gmail.com    (718)631-1500

로그인 하시면 이 글에 대한 코멘트를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등록일  제목  작성자  조회
03/25/2018 竹馬故友를 떠나보내며 副題: ‘金大中’이 友情도 갈라놓았다. (1) 한 태격 85
01/28/2018 金正恩 올림픽 副題: 누구를 위한 잔치인가? 한 태격 132
01/03/2018 다시 쓰는 民主平和統一諮問委員 辭任의 辯 副題: 統一도, 諮問도 願치 않는다면, 平統諮問會議도, 委員도 所用없다. 한 태격 146
12/03/2017 American Princess 副題: Monarchy is Modernizing. (유럽 王室 담을 허무는가?) 한 태격 161
11/26/2017 企業人들의 氣를 꺽지마라.副題: 勞動者, 農民을 앞세웠던 共産主義는 이미 死亡했다. 한 태격 181
06/18/2017 創業 三十週年을 自祝하며 한 태격 250
05/29/2017 50年 前 母校恩師를 뉴욕으로 모시고, 다시 듣는 英語授業 한 태격 338
05/11/2017 史上 初有 大統領 補闕選擧 結果를 지켜보면서..副題: 産業化의 主役들이 느끼는 虛脫感과 喪失感 한 태격 348
05/07/2017 뉴욕에서 본 大韓民國 三大 懸案 重大事案들-安保,微細먼지 그리고 漢字敎育 한 태격 330
03/12/2017 靑瓦臺에서 쫓겨난 現職 朴槿惠大統領 한 태격 418
11/20/2016 ‘風의 電話’(kaze no denwa) 副題: 電話局과 連結되어 있지 않은 電話器(The Phone Line to Nowhere) 한 태격 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