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rimson 광장

북남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교우들 간에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입니다.
지역별 교우회에서 게시물을 등록하면 자동으로 리스팅됩니다. 인증된 회원에게만 읽기, 쓰기 권한을 허용합니다.
Only for Korea University Alumnus
이승우 교우 감사합니다.
05/30/2013
Posted by Chicago 하장용 (독어독문학과 84) Bt_email

안녕하세요?

저는 독문 84학번 하장용이라고 합니다.

현재 미국 미네소타 롸체스터에 살고 있읍니다.

제가 오늘 글을 올린 이유는 고대인으로서 너무나 고맙고  감사한 마음 표현하기 위해서입니다.

처음 이승우변호사를 알게 된것은 미주총연합회 회보를 통해서였읍니다.

미국에 온후 6년간 이민변호사를 겪어 봤지만 신뢰를 주는 경우는 없었읍니다.

또 마침 올해 투자비자 연장신청을 해야 하기에 이승우변호사를 선택하게 되었읍니다.

처음 변호사를 선택하면서 교우 할인혜택이 있다는 점이 우선 맘에 들었지만,

그에 앞서 교우회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왠지 이변호사를 더 신뢰하게 만들었읍니다.

처음 서류 준비하며 꼼꼼히 준비, 검토하신점,

또 추가서류 준비시 침착하게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고 빨리 대처해 주신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제가 느낀건 이변호사는 저를 단지 클라이언트가 아닌,

마치 자기일을 처리하듯이 처리해준다는 것입니다.

다시한번 이승우 교우에게 감사를 드리며,

더우기 이교우를 알게해준 교우회에도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하장용


로그인 하시면 이 글에 대한 코멘트를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등록일  제목  작성자  조회
03/25/2018 竹馬故友를 떠나보내며 副題: ‘金大中’이 友情도 갈라놓았다. (1) 한 태격 1336
01/28/2018 金正恩 올림픽 副題: 누구를 위한 잔치인가? 한 태격 1324
01/03/2018 다시 쓰는 民主平和統一諮問委員 辭任의 辯 副題: 統一도, 諮問도 願치 않는다면, 平統諮問會議도, 委員도 所用없다. 한 태격 1330
12/03/2017 American Princess 副題: Monarchy is Modernizing. (유럽 王室 담을 허무는가?) 한 태격 1357
11/26/2017 企業人들의 氣를 꺽지마라.副題: 勞動者, 農民을 앞세웠던 共産主義는 이미 死亡했다. 한 태격 1377
05/30/2013 이승우 교우 감사합니다. 하장용 1825
05/19/2013 On Kyung Joo's BookLove - 약육강식 동물의 세계 송 온경 2116
05/12/2013 失樂園 한 태격 1836
05/08/2013 2013년 1차 교우회 및 신규 회장단 선출 공지 김종현 1693
05/01/2013 On Kyung Joo's BookLove - 편지쓰기 송 온경 1999
05/01/2013 On Kyung Joo's BookLove - 자폐증이 있는 내 친구 송 온경 2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