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rimson 광장

북남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교우들 간에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입니다.
지역별 교우회에서 게시물을 등록하면 자동으로 리스팅됩니다. 인증된 회원에게만 읽기, 쓰기 권한을 허용합니다.
Only for Korea University Alumnus
안녕하십니까, 선배님들. 좀 여쭈어도 될까요? ^^*
07/10/2011
Posted by Dallas 최윤희 (법학과 95) Bt_email

안녕하십니까, 선배님들.

미주교우회 홈페이지에 이제 막 가입했습니다. ^^*

 

먼저 제 소개를 하자면,

전 법학과 95학번이고, 이번 8월에 로스쿨 LL.M.과정에 입학합니다.

개강 전에 Summer Intensive Course를 들어야 해서 먼저 학교에 와 있구요.

 

지금은 여름학기라 기숙사에 있는데, 8월 초에는 집을 구해 나가야 합니다.

학교 Student Residence Life 쪽에서 중개인 명함을 받아 집 몇몇 곳 리스트를 받았는데,

대부분  Amesbury 근처 집이네요.

그래서, 그 동네가 어떤지 좀 여쭤 보려구요.

전 여자 혼자라 무엇보다 안전이 제일이고,

아직 차를 못 사서 (좀 걸릴 것 같긴 합니다만 ^^*)

DART역에서 많이 멀지 않으면 좋겠다는 조건만 얘기했었어요.

한국에서 온지 이제 막 열흘 정도 되었는데, 사정상 좀 급히 오느라 준비가 미흡하네요.

 

갑자기 연락 드려 죄송합니다.

제 이메일은 uniagnes@hanmail.net, yunheec@smu.edu 입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십시오.

로그인 하시면 이 글에 대한 코멘트를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등록일  제목  작성자  조회
03/25/2018 竹馬故友를 떠나보내며 副題: ‘金大中’이 友情도 갈라놓았다. (1) 한 태격 1384
01/28/2018 金正恩 올림픽 副題: 누구를 위한 잔치인가? 한 태격 1366
01/03/2018 다시 쓰는 民主平和統一諮問委員 辭任의 辯 副題: 統一도, 諮問도 願치 않는다면, 平統諮問會議도, 委員도 所用없다. 한 태격 1390
12/03/2017 American Princess 副題: Monarchy is Modernizing. (유럽 王室 담을 허무는가?) 한 태격 1404
11/26/2017 企業人들의 氣를 꺽지마라.副題: 勞動者, 農民을 앞세웠던 共産主義는 이미 死亡했다. 한 태격 1425
07/10/2011 안녕하십니까, 선배님들. 좀 여쭈어도 될까요? ^^* 최윤희 2786
07/09/2011 祝盃를 들어야 할 날에..... 한 태격 2654
07/08/2011 Thank God and thank you. 장익태 2279
06/27/2011 "進步"는 애꾸다.칼럼에 대한 두 가지 견해 한 태격 2135
06/23/2011 김준엽 선생 장례식, 학교장(學校葬)이었어야! (교우회보에서) 김성철 2155
06/19/2011 "進步"는 애꾸다. 한 태격 2122